Warning: getimagesize(./data/notice/2016 김종영미술관 초대전-서용선 전-2.jpg) [function.getimagesiz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alartec/jbcgi/board/_lib/fun_1.phtml on line 444

Warning: getimagesize(./data/notice/2016 김종영미술관 초대전-서용선 전-초대이미지-3-2.jpg) [function.getimagesiz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alartec/jbcgi/board/_lib/fun_1.phtml on line 444
  할아텍
  2016.10.07(5pm)-11.20 서용선,김종영미술관
  
첨부화일1 :
2016 김종영미술관 초대전-서용선 전-2.jpg (7133611 Bytes)
첨부화일2 :
2016 김종영미술관 초대전-서용선 전-초대이미지-3-2.jpg (550150 Bytes)





서용선의 현실과 진실


                                          최종태(서울대명예교수)

    서용선은 앞 산을 맨손으로 허물어 옮기려는 그런 기세로 그림에 임해온 것 같다. 그런 저돌적인 그의 예술정신이 미술사의 벽을 깨고 박진감 넘치는 형태로 나타났다. 프리미티브primitive를 무기로 삼은 것인지 깨고 보니까 원초적 형태에 도달한 것인지 그것은 모를 일이지만 그리하여 미지未知의 세계가 서용선의 시각 예술로 새롭게 펼쳐졌다. 

   가장 현실적인 이야기이면서 초현실적인 그림으로 보인다. 표피적인 것을 파괴하고 내면세계에로 직접 교통하려는 형상 같다. 서용선은 내부 깊은 곳에서 어떤 정신적인 것을 건져내려하는 것이다. 그의 현실인식 속에는 바닥깊이 역사의 강물이 흐르고 있다. 유려한 것 화창한 것 고상한 것 점잖은 것 그런데 하고는 애초부터 담을 쌓고 있었다. 그의 마음에 비치는 세상 모든 것. 불운한 역사라 할지라도 분노를 삼키고 애정으로 다스린다. 가식과 위선이 철저하게 지워진 그곳에 서용선 예술의  진실이 있다.

   나라를 빼앗기는 치욕의 역사를 보았음에도 울분의 그림 한 장이 없었다. 나라를 되찾겠다고 삼천리 방방곳곳에서 만세운동이 벌어졌는데도 예술가들이 그런 현장을 그려내지를 못했다. 해방의 기쁨을 예술로 그린 사람이 있었던가. 6·25 남북격돌의 참상을 누구하나 예술로 표상한바가 없었다. 부정부패 불의에 항거하는 4·19혁명. 70년대 80년대  민주항쟁에 대해서 예술가들이 어떻게 감응하였던가. 예술이 현실을 외면해서 온전 할 수 있을까. 서용선의 그림을 보면서 예술이란 무엇인가 그 뜻을 새삼 되새기게 된다. 

“세상이 병들어 있을 때 시인의 마음은 아프다” 소설 25시二十五時를 쓴 게오르규Gheorguiu가 서울에 왔다가 가면서 한 말이다. 거꾸로 말해서 세상이 병들어 있는데 예술가의 마음이 아프지 않다면 이상한 일이 아니겠는가.

   서용선의 그림에는 사람을 끌어드리는 강렬한 흡인력이 있다. 주저함이 없는 담대한 필치가 있다. 그의 그림 앞에 서면 무슨 그림인가 생각하기 이전에 감동이 먼저 가슴으로 왔다. 어떤 에너지로 충만 된 공간을 보는 것 같았다. 그러면서 막대한 고요가 화면전체에 감돌고 있는 것이 보였다. 서용선의 고요가 무엇을 말하고 있는지…. 그 침묵 속에서 영원으로 흐르는 소리를  읽어내야 할 것이다.


The Reality and Truth about Suh Yongsun’s Paintings

 

(Honorary Professor, Seoul National University)

 

Suh Yongsun seems to have drawn his paintings with the kind of spirit that would bring down a mountain and move it with his bare hands. Such spirit and temerity broke through the walls of the history of art and displayed itself in a highly energetic form. Although it is unclear whether Suh deployed ‘primitiveness’ as his weapon or he found that he had reached a status of ‘primitiveness’ one day, it may be said that the world of the unknown displayed itself in a visual form through Suh’s paintings.

 

Suh’s paintings seem to display the elements of both the most realistic and supernatural anecdotes. They seem to take the form of something that endeavors to destroy the outer layer of the skin and interact directly with one’s inner world. Accordingly, it may be said that Suh endeavored to search for something of spiritual value. The river of history flows deep down within Suh’s understanding of reality. Suh was never fond of anything that was refined, bright, elegant and graceful. He swallowed his anger and treated everything that he perceived, including a series of unfortunate events in history, with affection. The truth of Suh’s art lies in the place that is unequivocally void of pretense and hypocrisy.

 

Despite the dishonor that was brought upon the nation after losing its independence, there was no painting that showed the rage the Korean people felt; not even one. Artists failed to paint the independence movement that took place throughout the country. Moreover, did any one draw a painting that depicted the elation the people felt after the nation’s liberation from colonial rule? Not one single artist depicted the tragedy of the Korean War between the two Koreas. Furthermore, how did the artists respond to the April 19 Movement against corruption and injustice, and to the democratic movement of the 1970s and 1980s? How can art be whole without acknowledging reality? Indeed, Suh’s paintings provide us with the opportunity to ponder the true meaning of art.

 

Virgil, Gheorghiu, author of the 25th hour said, “A poet’s heart breaks when the world is in pain” when he visited Seoul. In other words, it would indeed be strange if an artist’s heart did not ache in spite of the pain the world was experiencing.

 Suh’s paintings certainly have a fascinating power that engages the viewers. He uses bold brush strokes that show no hesitation. One is overwhelmed before he or she can even think about what the paintings depict. It feels like staring at an area filled with some kind of energy that is surrounded by an immense power of silence. To uncover the meaning of such silence, one must be able to identify what it is that is flowing towards eternity within the silence.

[인쇄하기] 2016-10-03 13:17:32 / 125.142.131.156

이름 : 비밀번호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관리자로그인~~ 전체 917개 - 현재 3/46 쪽
877 갤러리소밥 첨부화일 : 스티릿블루스앞.jpg (3970475 Bytes) 2017-02-19 858
876 할아텍 2017-01-14 897
875 이경희 첨부화일 : 삼방동자료전엽서.jpg (2393171 Bytes) 2017-01-11 928
874 갤러리소밥 첨부화일 : 2016_소밥아트페어결산보고_0109.jpg (594333 Bytes) 2017-01-05 877
873 이경희 2016-12-31 971
872 갤러리소밥 첨부화일 : 2016소밥아트페어.jpg (1402937 Bytes) 2016-12-04 912
871 김영민 첨부화일 : 20161119_111921.jpg (783675 Bytes) 2016-12-01 947
870 갤러리소밥 2016-11-16 941
869 할아텍 2016-11-06 940
868 할아텍 2016-10-20 948
867 진예 2016-10-04 902
할아텍 첨부화일 : 2016 김종영미술관 초대전-서용선 전-2.jpg (7133611 Bytes) 2016-10-03 906
865 할아텍 첨부화일 : 서용선_이메일광고RGBs.jpg (1060547 Bytes) 2016-10-03 912
864 김영민 첨부화일 : 139차 철암그리기.jpg (1395707 Bytes) 2016-09-26 1234
863 할아텍 2016-09-03 1066
862 할아텍 첨부화일 : 포스터_최종.jpg (6025328 Bytes) 2016-07-30 984
861 이선현 2016-07-21 1102
860 할아텍 2016-07-07 1202
859 할아텍 2016-06-28 1081
858 이경은 2016-06-18 1184
  [1] [2] 3 [4] [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