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장복
  태백 철암지역 수해1년
  

아래 기사는 원기준 목사가 운영하는 웹사이트 광산지역사회 연구소/ 탄광촌 뉴스에서 옮겼습니다.

강원도민일보 날 짜 2004/08/14

기획취재, 태백 철암지역 수해1년(8/13)


[기획취재 태백 철암지역 수해1년] <상> 복구실태·문제점

 태풍 매미가 폐광지 태백을 할퀴고 지나간지 1년이 돼간다. 2년 연속 태풍이 불어닥쳐 쑥대밭이 된 태백시 철암동은 항구 복구 사업이 한창 진행되고 있으나 보상 등의 절차가 남아 예상 외로 복구공사는 늦어지고 있다.
두번이나 몰아닥친 태풍 때문에 이제 철암지역 주민들은 매년 8월말이면 혹시나 폭우나 태풍이 찾아들지 않을까 걱정이 앞선다. 수해 1년을 뒤돌아 보고 철암지역을 항구복구 대책 등을 2회에 걸쳐 점검한다.

 태백시는 도시 형성이 크게 황지와 장성, 철암 지역으로 나뉜다. 이 중에서도 석탄산업이 발달됐던 철암지역은 역두저탄장 등 근대 문화유산 등이 잔존해 있다.
 외지 관광객들은 변화된 태백을 보며 놀라워하면서도 유독 철암지역에만 들어서면 고개를 갸우뚱한다.
 낙후된 도시상을 보며 한편으로는 과거를 회상, 무연탄의 아련한 추억을 되새기며 옛것을 찾는다.
 이곳 철암지역은 70년대 풍광이 그대로 간직돼 어떤 이는 이 곳이야말로 태백이구나 하는 감탄도 하게 된다. 하지만 철암지역은 과거의 회상이 아닌 엄연히 사람이 살아 숨쉬는 고장이다.
 2년 연속 태풍으로 세간살이 하나 남지 않을 정도로 풍비박산이 난 철암은 희망보다는 절망이 더 많은 곳이다.
 태풍 루사에 이어 지난해 매미의 영향으로 209㎜의 폭우가 쏟아져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786세대 2125명의 이재민도 발생했다.
 재산피해만도 공공시설과 사유시설 등 2051건에 389억3100만원이나 됐다.
 주택만 616세대가 침수됐고 8채가 전파, 43채가 반파되는 등 총 667세대가 피해를 입었다.
 이에 따라 45채를 신축하는 등 주거 환경 사업을 벌였다.
 그러나 철암지역 대부분의 주택은 노후해 나머지 이재민들의 이주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철암지역은 태풍 매미 등으로 하천 폭이 좁아 항구 복구를 위해서는 우선 하천 폭을 넓히는 작업과 상습침수지역인 철암시장 부근의 현대화사업, 신설동 다리 개축공사, 아파트 건립 등 4개 사업이 추진돼야 한다.
 이재민들의 주거환경을 위해 주택공사는 임대주택으로 총 사업비 129억3900만원을 들여 철암동 435~213번지 일대 속칭 삼방동 마을에 총 213세대의 아파트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하지만 주택공사의 아파트는 당초 300세대 이상 건립할 계획이었으나 실수요자가 많지 않을 것으로 예상,200여세대로 대폭 줄였다. 더욱이 주택공사에서는 난공사 등으로 공사비가 많이 들 것을 예상, 지자체에 30억원 가량의 도로 개설비 등을 충당토록 해 그나마 공사 착공에 합의했다.
 철암지역이 아파트가 들어서고 하천 폭이 넓어진다고 해서 수해복구가 완전히 정비되는 것은 아니다. 우선 철암지역 아파트에 과연 주민들이 거주할 수 있을 것인가가 문제이다.
 주민 대부분은 60대 이상의 노령인 데다 독거노인 등이어서 아파트의 연료비와 관리비 등을 충당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결국 아파트를 건립하고도 입주할 수 없게 될 위험도 남아있다.
 이 같은 문제는 아파트 등 상습 침수 지역 주민들과의 보상 협의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예측이 가능하다.
 태백시 관계자는 “철암지역을 수해지역 이미지를 벗어날 수 있도록 전체적인 현대화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나 주민들과의 보상이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태백/홍성배 sbhong@kado.net


적절보상·脫태백 방지책 급선무

[기획취재 태백 철암지역 수해 1년] <하> 이주 문제점·대안


태백 철암지역 수해항구복구 공사가 추진되고 있는 가운데 태백시는 하천폭을 넓히기 위해 남동교를 헐고 있다. 태백/홍성배

 최근 태백 철암지역의 수해복구 보상 등과 관련해 수해대책위원장이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보강수사 방침에 따라 풀려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상습침수 지역에 대한 이전보상비로 주택철거와 이사비 명목 등으로 보상했으나 수해대책위원장은 거주하지도 않으면서도 거주한 것처럼 꾸며 철거비 이외에 이사비 1000만원을 편취한 혐의다.
 이같이 철암지역 수해복구에 대해 지역주민들은 한 푼이라도 더 보상 받으려하기 때문에 보상 문제는 복잡, 미묘하다.
 철암지역 보상 대상은 철암천을 낀 하천 편입부지와 인근 주택, 4차선 도로확장에 따른 편입주택 상가, 주택공사의 임대주택 건립 예정부지의 토지 건물 등이다.
 철암천을 낀 하천 확장에 따른 보상대상은 총 133개의 건물로 주택 60채, 상가 13동, 빈집 44채 등이며 토지는 88필지다.
 이중 토지 24필지와 주택 60세대 중 6세대, 상가 13동 중 8동, 빈집 44채중 20채가 아직 보상되지 않았다.
 또 삼방동의 아파트 부지는 토지 76필지, 주택 30채에 대해 보상을 추진해야 된다.
 여기에 4차선 도로개설에 따른 토지 건물 보상은 현재 용역 설계 중에 있어 이달 말쯤 용역이 납품되면 정확히 알 수 있으나 도로변의 주택 등이 대부분 포함될 것으로 예측돼 대규모 보상협의가 이뤄져야 될 전망된다.
 그러나 보상은 감정평가대로 실시하게 돼 주민들과 마찰이 불가피할 수 밖에 없다.
 주민들은 “보상을 받아 이주하려해도 평균 3000만원선밖에 받지 못해 이 돈으로 임대아파트조차 입주하지 못한다”며 “지역여건을 고려, 충분한 보상이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태백시는 “현재 철암지역의 주택 등은 낡고 노후해 실질적으로 많은 보상을 받을 수 없으며 그나마 수해복구여서 이전보상이 이뤄지고 있다”며 “주민들과 충분한 협의를 통해 보상을 체계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철암지역은 보상 이외에 사회 공동화라는 또다른 문제를 안고 있다.
 도로와 하천, 아파트 건립을 동시 다발적으로 추진하면 총 1562세대 4000여명의 주민들중 보상 대상자들은 보상을 받은 뒤 다른 도시로 이주할 가능성이 높아 지역 공동화가 우려되고 있다.
 특히 폐광 이후 빈집들이 많아 소유주를 찾는 데에도 많은 시간이 소요돼 철거와 보상협의 지연의 원인이 되고 있다.
 철암동의 수해복구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주민들이 외지로 이주하지 않기 위해서는 아파트의 조기완공과 적절한 보상 대책이 이뤄져야 한다.
 생계를 유지할 수 있는 대안없이는 현대화 사업도 물거품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태백시 관계자는 “철암지역 도시 대부분이 철거와 보상, 현대화 사업 등이 추진돼야해 수해 항구복구에 어려움이 예상된다”며 “다리와 도로, 시장조성, 주택 공간 확보 등 체계적인 검토를 통해 수해를 입지 않고 쾌적한 주거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끝>
 태백/홍성배 sbhong@kado.net

[인쇄하기] 2004-09-09 16:24:55

이름 : 비밀번호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관리자로그인~~ 전체 41개 - 현재 1/3 쪽
41 김현주 첨부화일 : DSC_2144.JPG (2653347 Bytes) 2010-12-13 2141
40 환경영화제 첨부화일 : 7th gffis.jpg (148914 Bytes) 2010-04-26 2324
39 할아텍 2007-06-02 3883
38 서용선 첨부화일 : 1jpg.jpg (244661 Bytes) 2005-07-07 3260
37 경기문화재단 2005-01-11 3238
36 김동언 첨부화일 : track02.mp3 (4869674 Bytes) 2005-01-09 3227
35 김동언 첨부화일 : 철암역2.jpg (103916 Bytes) 2004-12-23 4046
34 김동언 첨부화일 : 0광부1.jpg (65905 Bytes) 2004-12-23 4005
33 김동언 첨부화일 : 광부1.jpg (65905 Bytes) 2004-12-23 2743
32 김동언 첨부화일 : 바부1.jpg (100612 Bytes) 2004-12-19 2947
31 wsart 2004-10-06 2809
30 류장복 첨부화일 : P1207937-1-w.jpg (172958 Bytes) 2004-09-10 2730
류장복 2004-09-09 2869
28 이경희 첨부화일 : men8.jpg (407738 Bytes) 2004-07-22 2642
27 이경희 첨부화일 : men7.jpg (380423 Bytes) 2004-07-22 2441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