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arning: getimagesize(./data/board1/붓들 92x73m acrylic on canvas.jpg) [function.getimagesiz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alartec/jbcgi/board/_lib/fun_1.phtml on line 444

Warning: getimagesize(./data/board1/삼방동전시, 붓들.jpg) [function.getimagesiz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alartec/jbcgi/board/_lib/fun_1.phtml on line 444

Warning: getimagesize(./data/board1/붓들.jpg) [function.getimagesize]: failed to open stream: No such file or directory in /home/halartec/jbcgi/board/_lib/fun_1.phtml on line 444
  할아텍
  삼방동 '한 점 갤러리' 전시 - 이선현작가
  
첨부화일1 :
붓들 92x73m acrylic on canvas.jpg (4379949 Bytes)
첨부화일2 :
삼방동전시, 붓들.jpg (71240 Bytes)
첨부화일3 :
붓들.jpg (75217 Bytes)







제목 : 삼방동 '한 점 갤러리' 전시


전시 장소 : 철암 삼방동 아트 센터 '할'

전시 기간 : 2018.9.15-11.15

작품: 붓들, 92x73cm, 캔버스에 아크릴,2013

작가 : 이선현

붓은 나에게 간과된 어떤 것의 소중한 발견이었다. 타향살이의 일상 속에서 다뤄지는 평범한 도구가 어느 날 갑자기 포착된 동기는 '향수'였던거 같지만 요즈음은 어쩌면 그 '향수'의 실체도 간과된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모든 것들이 새 것이었을 때는 분간이 어렵고 그저 다 들 똑같아 보이지만 그것이 벌써 이 세상의 공기와 누군가의 손길이 닿아 시간이 쌓이면 다른 개체로 변해 있다. 그 세월의 먼지 속에서 그래도 각자의 정체성을 간직하고 추억의 냄새를 풍기는 이 '빈티지'는 때로는 얼굴들로,풍경으로 서 있다.
'추억은 소망의 고향'이라는 말이 있다. 거대한 꿈도 작고 소홀한 소망에서 나올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기억하는 오래된 추억이 없다면 소망도 고향도 근거가 없는 것이다. 
이 '도구'들은 잊었거나 떨쳐버리지 못하는 우리의 추억들을 매일 생생하게 꿈꾸고 있다.






[인쇄하기] 2018-09-18 04:20:40

이름 : 비밀번호 : 여기를 클릭해 주세요.  

이종미 한점 갤러리로 바꾸니 공간이 다른 느낌이네요.
할아텍의 할 구와우의 할 삼방아트센터의 할 할의 강한 기운은 이 현실에서 한 점으로 내리꽂혔네요.
빈티지보다 더한 무엇을 말해야 하는 예술의 숙명을 잊지 말고 우리는 함께 할 것이겠죠.
선현선생님 전시 축하드립니다. 전시 하시는 줄도 몰랐어요.
이렇게 간간이 소식 이어가니 좋습니다.
의견글삭제하기